한국 재벌 기업 세 개, 합동으로 위안부 동상 건설에 100 억엔 출자에


17 일 한국 재벌 기업의 주식 미오슨 전기, 요우쿠 자동차, 채포 자동차 세 회사가 향후 10 년 동안 위안부 동상 건설을 위해 100 억 엔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기자 회견을 열었다.
중 세 개 재벌 계열 중에서도 중견 상위에 들어가는 기업으로 국내에서는 지명도는 높다. 일본의 출연금 10 억원을 훨씬 웃도는 금액을 제시함으로써 국내 지위의 향상을 도모 목적이 있다고 볼 수있다.
100 억엔 기금으로 위안부 문제를 총괄하는 민간 단체로 기부하는 형태로 기금이 설립되어 모든 것을 위안부 동상 건설을 국내외에서 추진하기 위해 사용된다고한다.
기자 회견에서 미오슨 전기의 리 돈홍 사장은 "일본의 불성실 한 대응은 세계 어디에해도 통용되지 않는다. 사과도 끝나지 않았고 일본이 장기 인 신장 질환을하기 전까지는이 문제에 해결책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 지원은 얼마든지 할 것 "이라고 말했다 강한 대일 자세를 드러냈다.
위안부 동상 설립에 관해서는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는 지난해 한일 협정에 의해 완전하고 돌이킬 해결 한 것이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으며, 한국 정부에 국내 위안부 동상을 철거하도록 요청합니다 있다. 그러나 국내에는 아직까지 위안부 문제 해결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본다 국민 의견이 강해 중에는 일본에 대해 강한 태도를 취하지 않는 정부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도 많다.
이번 기금 설립에 관하여 한국 정부는 "모든 활동은 민간 차원의 것으로, 정부는 아무것도 알려져 있지 않다. 민간에 그만이라는 이유도 가지 않고 곤혹스러워하고있다"고 말했다 책임 소재를 모호하게 한 .
Share on Google Plus

About korean news

우리는 한국의 뉴스를 널리 전하는 것을 사업 목표로하고 있습니다.하루도 쉬지 않고 최신 정보를 만듭니다.사회를 움직이는 것이 우리의 목표입니다.
    Blogger Comment
    Facebook Comment

댓글 쓰기